Winter Road Trip with Tesla Autopilot

Winter Road Trip with Tesla Autopilot

1월에 Seattle에서 차로 대략 2시간 거리에 있는 Leavenworth를 다녀왔다. 겨울이고 높은 산길을 따라서 가야 해서 출발 전날까지 주요 구간들의 날씨를 살펴야 했지만, 며칠간 날씨가 꽤 괜찮았고 도로 사정도 좋은 듯 해서 시도한

Autopilot으로 Leavenworth까지의 Road Trip!

아직까지 Tesla의 Autopilot은 신호등이나 길가의 표지판을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신호등 없이 계속 직진을 할 수 있는 구간에서만 사용하는게 좋다. 해서 Seattle부터 북쪽에 있는 Monroe의 Supercharger까지 일단 가서 충전을 한 다음에 길을 나서서 신호등 있는 도로를 벗어나는 순간부터 Autopilot On. Leavenworth에 있는 Supercharger에 도착할 때 까지 대략 85 Miles (136 Km) 를 별 문제 없이 달려준 Autopilot 덕에 한 시간 반 가량의 운전히 정말 편했다. 가는 길에 풍경 구경도 많이 하고.

길가에 눈이 많이 쌓여 있는 차선을 제대로 인식 못하는 순간이 한 번 있어서 수동 개입을 해야 했지만 그 외에는 완전히 Autopilot에 의한 운전이 가능했고, 이제 내게는 장거리 운전에 Autopilot은 빼놓을 수 없는 운전 보조 기능이 되었다.

왕복 총 주행거리는 260 Miles (418 Km), 소비 전력량은 88.7 kWh로 307 Wh/mi의 효율로 달린 셈. 히터를 계속 키고 다녔던 것을 생각하면 과하지 않은 수준인거 같다. 시애틀의 평균 전기 요금이 대략 10.8 cents/kWh 라고 하니 전기비로 $10 정도 들어간 셈인데, 그조차 Supercharger에서 무료 충전을 하니 확실히 Tesla가 유지비가 적게 들기는 한다.

https://ts.la/hanyung17201